'백제 이궁터' 부여 화지산 유적 서쪽 구릉 발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5-12 11:14 조회18회 댓글0건

이메일 ageldama9@naver.com
홈페이지

첨부파일

본문


AKR20200428040300005_01_i_P4.jpg
부여 화지산 유적 전경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백제가 부여에 도읍을 둔 사비기(538∼660) 이궁(離宮·정궁 외에 따로 세운 궁궐) 터로 거론되는 화지산 유적 서쪽 구릉 발굴조사가 이뤄진다.

문화재청은 부여군, 백제고도문화재단과 함께 사적 '부여 화지산 유적' 서쪽 해발 20m 내외 단독 구릉을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조사한다고 28일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인 관북리 유적, 부소산성, 정림사지 등과 함께 사비기 중요 유적으로 꼽히는 화지산 유적은 궁남지 동북쪽에 있다.

삼국사기에는 의자왕 15년인 655년 '왕궁 남쪽에 망해정(望海亭)을 세웠다'는 기록이 있는데, 화지산 유적이 망해정이 있던 곳으로 전한다.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 일환으로 추진하는 이번 발굴조사 지점은 궁남지와 군수리 사지는 물론 부여 중심지가 보이는 곳이다.

백제고도문화재단 관계자는 "화지산 유적에서는 백제시대 국가 시설물에 준하는 건물터들이 확인됐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유적 분포 범위와 성격을 규명하고, 정비를 위한 기초 자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KR20200428040300005_02_i_P4.jpg
부여 화지산 유적 발굴조사 지점

[문화재청 제공]

화지산 유적은 1986년부터 지난해까지 진행한 발굴조사를 통해 백제시대부터 조선시대에 걸친 건물터와 분묘, 목책시설 등이 나왔다. 2016년 조사에서는 나무 삽 10여 점이 출토돼 주목받았다.

2018∼2019년 조사를 통해서는 초석 건물터 6동과 적심(積心·주춧돌 주위에 쌓는 돌무더기) 시설, 계단식 대지 조성층, 연꽃무늬 수막새, 도장을 찍거나 글씨를 새긴 기와, 다양한 토기가 발견됐다.

 

AKR20200428040300005_03_i_P4.jpg
부여 화지산 유적 2018∼2019년 조사 결과

[문화재청 제공]

psh59@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