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태안 양잠리 취두’ 등 최신 수중발굴성과 26…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3-12-22 09:03 조회66회 댓글0건

이메일 ageldama9@naver.com
홈페이지

본문


태안선과 마도선 등 최근 5년간의 수중발굴성과 담아 제1상설전시실 개편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김성배)는 오는 12월 26일 오후 2시 개편 기념 행사를 시작으로 
최근 5년간의 수중발굴 성과를 반영하여 전면 개편한 
태안해양유물전시관 제1상설전시실을 일반에 다시 공개한다.


* 태안해양유물전시관: 제1상설전시실 개관(2018), 제2∼4상설전시실 및 전시관 전면 개관(2019)


새롭게 개편한 제1상설전시실은 네 개의 공간으로 구성된다. 

▲ 첫 번째 공간에서는 1976년 신안선 발굴부터 2023년 해남선 발굴까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수행한 수중발굴의 역사와 성과를 연표와 지도를 통해 살펴볼 수 있다. 

▲ 두 번째 공간은 서해의 수많은 해난사고의 원인을 험난한 자연환경과 역사기록 속에서 
찾아볼 수 있도록 다양한 유물과 영상으로 구현하였다. 

▲ 세 번째 공간에서는 서해중부해역 수중발굴의 최대 성과인 
태안선과 마도 1, 2, 3, 4호선의 수중발굴 결과를 정보그림(인포그래픽) 영상으로 구현하였으며, 
실제 수중발굴 장비 등으로 재현한 발굴 현장도 만나볼 수 있다. 

▲ 네 번째 공간은 전시관에서 엄선한 유물을 6개월마다 교체 전시하는 ‘오늘의 해양문화유산’ 공간으로,
첫 유물로는 태안 양잠리 조간대에서 발굴한 
조선 전기 왕실마루장식기와인 ‘태안 양잠리 취두’가 전시된다.
* 취두(鷲頭) : 궁궐 등 왕실 관련 건축물 용마루 양쪽 끝에 설치하는 대형 장식기와


태안해양유물전시관은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관람 편의를 위해 
이번 개편에 무장애(배리어 프리, Barrier Free) 요소를 적극 도입하였다.
각종 영상 자료에는 자막의 색깔과 모양 등에 강한 대비를 줘 가독성을 높인 고대비 자막을 삽입하고, 
전시실 곳곳에 공간 전환을 알리는 점형블록, 동선 유도 조명 등을 설치하였으며, 
전시실 내부의 유물 설명 판(패널)을 휴대폰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정보무늬(QR코드)를 추가하여 관람 편의를 한층 강화하였다. 
이를 위해 전시 기획 단계부터 태안군의 장애인 단체와 긴밀하게 협조해 왔으며, 
향후 장애인 평가단을 적극 운영하여 개편된 전시실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전시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태안해양유물전시관이 앞으로도
해양문화유산의 발굴과 보존, 전시 및 교육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여 
보다 많은 국민들이 해양문화유산을 즐기고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출처: 문화재청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