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가야유적 ‘중산동 고분’ 발굴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4-13 13:28 조회21회 댓글0건

이메일 ageldama9@naver.com
홈페이지

첨부파일

본문

합천군 쌍책면 하신리에 있는 가야유적 중산동 고분 내부 모습./합천군/
  • 합천군 쌍책면 하신리에 있는 가야유적 중산동 고분 내부 모습./합천군/

    합천군과 경남연구원은 (사)한국문화유산협회의 ‘2021년도 매장문화재 학술발굴조사 활성화 사업’에 합천군의 비지정 가야유적인 중산동 고분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문화재청이 후원하고 (사)한국문화유산협회(회장 서영일)가 주관하는 ‘매장문화재 학술발굴조사 활성화 사업’은 비지정 매장문화재의 발굴비 전액을 지원하는 학술사업이다.

    대상은 중요 비지정 매장문화재로서 학술적·역사적 가치가 큰 유적으로 매년 전국 2곳 내외의 유적을 엄선하여 지원하고 있다.

    합천의 중산동 고분은 Ⅰ·Ⅱ로 구분되며, 이번에 발굴 조사하는 중산동 고분Ⅰ은 쌍책면 하신리에 소재한 비지정 유적으로 가야멸망기인 6세기 중엽의 돌방무덤(石室墓)이다.

    고분은 다라국의 중심 유적이자 가야고분군 세계유산으로 등재를 추진 중인 합천 옥전고분군(사적 제326호)과 불과 5㎞ 거리에 있다.

    합천군과 함께 공모 지원을 추진한 고민정 경남연구원 역사문화센터장은 “중산동 고분은 도굴 피해를 입었으나, 현실과 묘도, 봉토 등이 비교적 잘 남아 있다”며 “이번 학술 발굴 결과와 주변 유적과의 비교 연구를 통해 가야 말기의 변화상과 백제 문화의 이입과정을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가야사 조사연구 및 정비가 국정과제로 선정된 이후 옥전고분군, 삼가고분군, 성산토성 등 중요 가야유적과 더불어 소오리고분군, 성곽유적 등 비지정 유적에 대한 조사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더 많은 가야유적 조사 연구를 통해 다라국의 중심지였던 합천의 잊힌 가야사를 제대로 복원해 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ehw@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