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주 신라 왕경. 월성 발굴 조사 시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3-16 16:59 조회18회 댓글0건

이메일 ageldama9@naver.com
홈페이지

첨부파일

본문

(5-2)경주_월성__발굴조사_운영시설_착공식3

경북도는 16일 경주시 황남동 407번지 일대에서 경주 월성발굴조사 운영시설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착공식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김현모 문화재청장, 김석기 국회의원, 주낙영 경주시장, 지병목 국립문화재연구소장 등 사전 초청 인원만 참석해 진행했다.

경주 월성 발굴 조사 운영시설은 신라 왕경과 월성 발굴 조사를 체계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업무 전시 시설로 16일 착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사가 시작 2022년 상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다.

경주시 황남동 407번지 일대에 연면적 약 2370㎡, 4동(지상 1층)의 규모로 들어서며 주변의 경주 교촌 한옥마을의 경관을 고려하여 지붕에는 기와가 얹히게 된다.

운영시설은 사무동과 전시동, 유물 수장고, 목재 수장고 등 4동의 건물로 구성된다.

사무동에는 월성발굴조사 담당자들의 업무공간과 회의실이 있고 출토 유물을 보관 관리하기 위한 수장고가 들어서고 전시동은 대(大)전시실 소(小)전시실 그리고 각종 교육을 진행할 수 있는 강당으로 구성된다.

특히, 두 전시실에는 경주 월성발굴조사 성과를 실제와 유사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실감형 콘텐츠 제작 방식을 활용해 내년 완공과 동시에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밖에 최근에 많이 출토되고 있는 목재유물의 처리를 위해 각종 보존처리 설비를 구비한 목재유물수장고도 운영시설과 함께 들어선다.

이번에 건설되는 목재유물수장고는 최근 그 출토 수량이 늘어나고 있는 목재유물 보존처리 능력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신라 왕궁 월성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경주 월성의 본모습을 되살리는 전초기지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길 기대한다"며"경상북도는 문화재청과 긴밀히 협력해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동=권명오 기자 km1629km@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